Toggle Menu

다린 – 134340

2018년 3월 9일

미니앨범 ‘가을‘로 데뷔한 다린님의 목소리는
계속 듣고 싶은 음색을 지녔습니다.

이런 욕구를 채워주기 위해
뮤지션리그에서만 들을 수 있는 곡도 공개해 주셨어요.

그것으로도 부족한 분들을 위해
신곡을 발표했습니다.
(미니앨범으로 데뷔하셨으니 첫 번째 싱글이군요)

제목도 생소한 134340인데요,
‘일삼사-삼사공’인지
‘일-삼사삼사-공’인지
매번 헷갈립니다.

전화번호도 안 외우는 시대에
곡 제목이 숫자라니요!!

사실은 이 숫자에 의미가 있습니다.

한 때 태양계의 행성이었다가
왜소행성을 강등된 명왕성을 아시나요?
(2006년이면 12년 전)

그 이유가 여러가지가 있지만
크기부터 달보다 작다고 합니다.

‘태양계에서 제일 멀리 있는 행성’이었다가
갑자기 지위가 박탈된 명왕성 입장에서는
얼마나 황당하고 초라했을까요.

그 때 부여받은 번호가 134340이라고 합니다.

그럼 3분 미리듣기를 해보실까요?

(왜 1분미리듣기가 아니고 3분이냐면요, 이 곡에 1분 30초가 넘는 인트로가 있어서 1분만 들으시면 목소리가 나오기 전에 끝납니다 ㅠㅠ)

다린님이 공연에서 얘기하시기론
이번 곡은 쌍둥이곡이 있다고 해요.

미니앨범 6번트랙(CD에서만 들으실 수 있는)과
134340은 소유에 관한 개인적인 고찰을 노래했다고 합니다.

우리가 무엇을 알고 주장하고, 부여하는 행위 모두가
그들의 무의미함의 증거가 되는 것으로 생각했어요.
그 모든 무엇은 사실로써 어떠한 모양으로
나와 대치하여 서 있는지,
내가 가져야 할 태도는 무엇인지…
답은 한가지라고 생각해요.
수많은 모습을 하고 있지만,
그 모든 점을 한데 둘러 모으면
공 모양이 되는 것 처럼 말이에요.

다린님은,
노래도 잘 하시는데 생각도 잘 하시는군요.

곡 소개글을 위해서 사전에 간략하게
질문답변을 하였는데,
다린님의 이야기를 들어보시겠습니다~

01. 노래에 전반적으로 깔려있는 모스신호 같은 소리는 어떤 아이디어인가요?

다린: 134340의 작업은 오랜 음악 동반자인 기타리스트 강건후와 함께 했어요. 이 곡에서 기타 한대로 다양한 소리를 표현하고 있는데요, 울퉁불퉁한 표면의 명왕성은 저의 보컬과 피아노이고요 피아노와 대등하게 나오는 기타소리는 명왕성의 위성인 카론입니다. 크기가 명왕성의 반 쯤 되어서 이중행성으로 보기도 하구요. 그래서 피아노와 대립해서 서 있는 형태로 쓰였어요.

미끄러지듯 들어오는 묵직한 기타소리는 우주의 공간감을 말하기 위함이고, 하강과 상승을 반복하는 작은 소리는 혜성이에요. 그리고 말씀하신 모스신호같은 소리는 인트로의 중간쯤에서 들어오는데 이 모든 것을 ‘우리’의 관점에서 관찰하는 뉴호라이즌스 탐사선이에요.

모스신호 소리의 정체는 기타리스트 강건후의 트레몰로 주법이었습니다.
일반적으론 얼마정도의 샘플을 따서 복사해서 사용하는데요,
강건후님은 장인정신을 발휘하여
노래의 시작부터 끝까지 직접 연주하셨습니다.

02 폭죽 터지는 소리는 직접 구하셨던데 어떤 의미가 있나요?

다린: 후렴 중 “We won’t along there”라는 부분이 있습니다. 가사를 쓸 때에는 ‘there’를 적었지만 실제로는 부르지 않아요. 그래서 ‘없는 그 곳’을 표현한 소리입니다.

03 티저영상에 나오는 타자기를 구입하게 된 사정을 들려주세요.

다린: 타자기, 벽시계, 램프 등 원래는 의미 있는 것들이었으나 ‘옛’것이 된 것을 찾아다니는 걸 좋아했어요. 그 날도 옛 물건들을 파는 곳에 들렀는데 마침 주인아저씨가 막 수리해 온 타자기를 진열해 놓으셨더라고요. 그래서 바로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이야기를 듣고 음악을 들으니
배경 소리들이 더 잘 들리는 것 같습니다.

아페토르는 녹음중에도 사진찍는것을 잊지 않았죠.

제일 중요한 ‘음악 듣기’를 하시려면
3월 9일 정오에 발매하여 각 음원사이트에서 들으실 수 있습니다.

 

  

다른 사이트
CD구매하기

 

Credit
Composed & Lyrics by 다린
Piano by 다린
Arranged by 다린 임자연
Electric Guitar by 강건후
Recorded by 김근채 (Punktire Studio)
Mixed & Mastered by 최병욱 (@Affettomusic)
Executive Producer 임자연

 

 

225 Views 4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