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ggle Menu

사소한 밤 – 공연후기

Concert

2016년 9월 10일

*이 후기는 주최측이 작성한 것으로, 지극히 주관적일 수 있습니다.

아페토 뮤지션들이 다 함께 출연한
‘사소한 밤’ 콘서트가 성황리에 마쳤습니다!

반쥴 4층 공연장은 최대 객석이 60석인데요,
예매하신분과 예약하신 분들이 63명까지 집계되는 바람에
자리가 모자랄까봐 조마조마 했었습니다.

그런데 다행히(?) 공연 당일 예약 취소가 몇 건 있어서
안심할 수 있었습니다.

poster-web-saso-20160910

(김노을님의 손글씨가 들어간 ‘사소한 밤’ 포스터)

이번 공연 제목은
임자연님의 곡 ‘사소한 밤’*과
같은 이름을 붙였습니다.

*사소한 밤: 이 곡은 비록
임자연의 예전 소속사와의 갈등으로
아티스트의 의도와 전혀 관계없이
모든 음원사이트에서 제거되었지만,
그 음악은 여전히 우리 곁에 남아서
사소하지만 사소하지 않은 밤을
역설적으로 일깨워주고 있다 – 편집자 주

포스터에는 여은빈님이 찍어주신 사진이 쓰였습니다.

 

concert-20160910-01

(가내수공업 티켓)

이번 티켓은 책갈피 디자인으로 만들어보았습니다.
공연이 끝나면 버려지는 티켓들…
그것을 방지하고자 재활용이 가능하게 계획한 것이죠.

프린트하고, 자르고, 구멍뚫고, 마끈을 묶어서
정성스레 60개를 준비합니다.

concert-20160910-02

공연당일 판매할 아페토뮤지션들의 CD도 제작했죠.
아티스트 네 명의 자작곡을 한데 모았습니다.
어느 하나 버릴 것 없는 트랙들이죠.
(이런걸 명반이라고 하나요? 벌써 관객 중 한분께서 CD후기도 써주셨습니다.)

concert-20160910-03

(안내데스크)

입구에는 예약하신 분들이 결제하실 수 있는 안내데스크가 마련되었습니다.
티켓을 나워드리고, CD도 팔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바로 사진가 김현욱님의 ‘사진엽서’입니다.
예쁘게 나온 작품을 골라서 엽서 형태로 편집하고 인쇄를 맡겨서
(편집이 제일 힘들었어요)
아래 보시는 것 같이 탐스럽게 만들어졌어요!

그냥 드릴 수는 없으니 8장 한 세트에 만원에 팝니다~

concert-20160910-04

(사진가 김현욱의 사진엽서)

concert-20160910-05

관객님들 모자이크처리 해드렸습니다. 초상권은 소중하니까요

1974년에 오픈한 반쥴(Banjul)은
종각역 인근 젊음의 거리에 있어서 접근성도 좋고,
아담한 사이즈의 공연장이라
관객과 아티스트가 가까이 있어서 참 좋았습니다.

concert-20160910-06

아페토 뮤지션들은 참 특이합니다.
각자의 곡에 서로 세션으로 도와주는 구조에요.

예를 들면 루피너스님의 ‘파주’라는 곡에는,
루피너스님의 하모니카, 최병욱님의 기타반주,
정다운님의 바이올린(원곡은 첼로)이 들어갑니다.

또 임자연님의 ‘가까워지는 일’이라는 곡에는
임자연님의 피아노, 최병욱님의 기타,
정다운님의 멜로디언, 루피너스님의 트라이앵글(?!)이 들어가죠.

서로서로 상부상조하며 품앗이 하는 이 아름다운 하모니…
음악 공동체의 본보기가 아닐까요 ㅎ

concert-20160910-11

그리고 게스트로 출연해주신 ‘싱어송라이터 자이’님
엄청난 포스를 보여주셨어요~

아페토뮤직의 ‘사소한 밤’ 공연은 이렇게 사소하지 않게 끝났습니다.
집으로 가시는 길에 따뜻하고 포근한 여운이 남았을거라 생각합니다.

다음 공연도 풍성하게 보여드릴 것을 약속드리며…

532 Views 1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