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ggle Menu

나라는 소문(콘서트) 후기

Concert

2016년 11월 26일

지난 11월 26일에는 기타리스트 최병욱님과 시인 손미님의 콘서트가 있었습니다.

web-poster-20161126

시와 음악이 함께 하는 시리즈의 마지막 콘서트였는데요,
올 해 첫 눈이 내리던 날, 몸과 마음을 녹이는
포근하고 따뜻했던 공연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concert-20161126-02

손미 시인님의 시집을 사 가실 수 있도록
잘 보이는 곳에 두었어요.

concert-20161126-07

이번 포스터와 리플렛에는 손미 시인님이 직접 찍으신 사진을 사용했습니다.
그리고 관객분들을 위해 하나씩 가져가실 수 있도록
시인님이 직접 사진을 크게 뽑아서 가져오셨더라구요!
(저도 주최측이 아닌 관객이 되고싶군요 ㅠ)

concert-20161126-04
concert-20161126-06
concert-20161126-03

클래식기타 생음악 반주에 시낭송을 들으니 귀가 참 편안했습니다.
시인님의 목소리와 기타소리가 정말 잘 어울렸어요.

concert-20161126-05

이번 공연에는 아페토뮤직에서 데뷔를 준비중인
싱어송라이터 이승윤님이 게스트로 함께 했습니다.

여심을 저격하는 목소리와 기타소리를 가지고
조만간 신곡으로 인사드리게 됩니다. 많은 관심 가져주세요!

concert-20161126-01

공연중에 관객들이 관심없어하는것 처럼 보이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나눠드린 리플렛에는 이번 공연에 낭독할 시를 담았거든요.
그걸 읽고 계신거일거에요…그럴거에요

concert-20161126-09

(저 발은 저의 발이 아니라 배경사진입니다)

관객분들께서 저희를 응원해주시는 후기도 남겨주셨습니다.
몇 개 보여드릴게요~

첫 눈 내리는 날에 분위기 좋은 아담한 카페에서의 시와 기타소리. 모두 처음 뵌 분들이지만, 오랜만에 만나는 친한친구들과의 모임 같았습니다ㅎㅎ 앞으로도 좋은 공연 많이 부탁드립니다.

시와 함께하는 음악이 어우러진 너무 멋진 공연이였습니다. 눈오는 날 다락방에 옹기종기 모여 소소하고 따뜻하게 즐기는 그런 예쁜 공연 또 다시 열렸으면 좋겠습니다. 언제나 응원하고 있을게요

이렇게 시리즈가 잘 마무리되었습니다.
음악을 틀어놓고 하는 시낭송이 아닌
직접 생음악을 들으면서 하는 신선한 기획을 했었는데요,
내년에도 이런 기회를 이어갈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456 Views 2 Today